영정사진에 서현·손예진 사진 사용한 中예능 비난 받아

By 서 민준

중국 예능 프로그램이 소녀시대 서현과 배우 손예진의 사진을 영정사진으로 사용해 비난이 일고 있다.

지난 달 27일 방송된 중국 망고TV의 ‘밀실탈출: 암야고택’에는 총 8장의 영정사진이 등장했다.

눈썰미가 좋은 중국 팬들은 이중에 서현과 손예진은 물론 일본 유명 연예인의 사진이 쓰인 사실을 발견했다.

웨이보

특히 손예진의 사진은 첫줄 두 번째, 세 번째와 네 번째까지 모두 3번 사용됐다.

중국 현지 누리꾼들 역시 “당사자인 배우들에게 사과하라”, “이게 무슨 짓이냐” 등 분노를 터뜨렸다.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11일 웨이보를 통해 ‘인터넷상의 사진을 랜덤으로 합성한 것이라 고의가 아니다’라며 문제가 된 3화는 인터넷에서 내렸다고 설명했다.

웨이보

이러한 사과에도 누리꾼들은 무작위로 선택된 사진이라는 변명에 의문을 제기했다.

망고TV는 중국 후난위성TV 산하의 인터넷 플랫폼이다. 후난위성TV는 그동안 일본과 한국 방송프로그램을 베낀 사건으로 여러번 구설수에 오른바 있다.

이번 사건은 또한 중국 방송사들의 초상권과 저작권 보호에 있어서 낮은 의식 수준을 다시 한 번 보여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