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 도심→지방으로 거주지 옮겨 창업하면 3천만원 보조

중소기업에 취직하면 1천만원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도쿄도(東京都)의 핵심 23구(區)에 사는 주민 등이 지방으로 거주지를 옮겨 창업하면 최대 3천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내년부터 도쿄도 23구에서 지방으로 이주해 창업하거나 중소기업에 취직하는 사람에게 이주비를 포함해 최대 300만엔(약 3천만원)을 보조하기로 했다.

이는 지방의 일손 부족 해소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다.’

대상자는 도쿄도 23구에 거주하거나 통근하는 사람으로서, 도쿄도와 인근 가나가와(神奈川), 사이타마(埼玉), 지바(千葉) 등 3개현을 포함한 도쿄권 이외 지역으로 이주하거나 도쿄권이라도 낙도나 인구감소지역으로 이주하는 사람이다.

일본 정부는 도쿄도 23구에서 5년 이상 거주자 등으로 향후 세부 조건을 정할 방침이다.

정보 보조금은 이주지역이나 가족 유무 등에 따라 달라질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대상자 조건에 부합돼 지방에서 회사를 설립하는 등 창업하는 경우 최대 300만엔을,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하는 중소기업에 취업하면 최대 100만엔(약 1천만원)을 지급한다.

재원은 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50%를 부담할 예정이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는 약 85억엔이 편성된 상태다. 비용은 이주비나 주택비 등으로 쓰이게 된다.

이주 희망자를 대상으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이 구인 정보 사이트를 개설하는 방안도 현재 검토 중이다.

지난달 현재 구직자 대비 구인자 비율을 나타내는 유효구인배율은 후쿠이(福井)현이 2.19로 가장 높았고 도야마(富山)현이 2.14로 나타나는 등 지방이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일본 정부는 수도 도쿄로의 인구 집중을 막기 위해 도쿄도 23구 소재 대학의 정원을 2027년도까지 동결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총무성이 올해 초 발표한 2017년 인구이동보고에 따르면 도쿄권에선 전입자가 전출자보다 많은 현상이 22년째 이어졌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