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낙태 행위 반대 “우리 운명에 대한 배신”

By 정 경환

2일(현지시간) 프라치스코  교황은 이탈리아의 낙태 반대단체와 만난 자리에서 낙태에 대한 부도덕한 가치관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교황은 “초기 단계에서 생명을 고의로 없애버리는 것은 우리의 운명에 대한 배신”이라고 했다.

이어서 그는 “낙태는 인간의 생명을 사용한 뒤 버릴 수 있는 소비재처럼 취급하는 것”이라며 “이런 생각이 널리 퍼지고, 확고해지고, 심지어 낙태가 인권으로 여겨지고 있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

사진: 연합뉴스

교황은 작년 10월 “낙태를 선택하는 여성은 문제 해결을 위해 청부살해 업자를 고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한 표현으로 비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엄격한 잣대로 비난하기보다는 자비가 중요하다는 철학을 일관되게 견지했다.

그는 한 회견에서 “낙태를 한 여성은 힐난 받기보다는 위로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교황의 이러한 입장이 세계 각국에서 논쟁되고 있는 낙태법 개정 문제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