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인도 뭄바이서 ‘헬리콥터 택시’ 서비스 개시

내년 초 인도 최대 경제도시 뭄바이에서는 시민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헬리콥터를 불러서 타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된다.

6일(현지시간) 인도 일간지 민트 등에 따르면 미국 헬리콥터 관광사업 업체인 플라이 블레이드는 내년 3월 뭄바이에서 ‘헬리콥터 택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최근 밝혔다.

헬리콥터는 우선 뭄바이와 인근 도시 푸네, 쉬르디를 오간다.

푸네와 쉬르디는 항구도시 뭄바이에서 동남쪽과 동북쪽으로 각각 130㎞, 180㎞가량 떨어진 곳에 있다.

플라이 블레이드는 인도 업체인 훈치 벤처스와 합자회사를 세워 이번 사업을 시작하며 장차 대도시 시내 연결용으로도 사업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플라이 블레이드는 헬리콥터를 직접 소유하지는 않는다. 차량 공유업체 우버의 사업모델처럼 고객과 헬리콥터를 이어주는 플랫폼만 제공한다.

이 때문에 플라이 블레이드는 ‘헬리콥터 업계의 우버’로 불린다고 민트는 설명했다.

이 회사의 로브 위젠탈 대표는 “우리는 보유 자산이 적은 사업모델을 추구한다”며 “단 한 대의 헬리콥터도 소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도에서는 틈새시장을 노렸다”며 “인도 대도시의 교통은 세계에서 가장 혼잡하다”고 덧붙였다.

뭄바이에서 선보일 헬리콥터는 전자 수직 이착륙 장치 등 첨단 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예약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같은 플라이 블레이드의 계획은 인도의 열악한 인프라와 까다로운 교통 규제 등을 고려할 때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시각도 있다.

한 산업 전문가는 민트에 “미국과 달리 인도에는 헬리콥터 이착륙을 위한 시설이 거의 없다”며 “항공 규제도 많고 고객이 헬리콥터 이착륙 지점까지 접근하는 데도 여러 제한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인도에는 파완 한스 등 여러 헬리콥터 운영 업체가 있다.

하지만 이 회사들의 헬리콥터는 교통수단이 아니라 관광, 성지 순례, 선거 유세 등 특정한 목적에 비정기적으로 사용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