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정의용과 통화…’북한산 석탄 밀반입 의혹’ 논의”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7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밀반입 의혹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유엔안보리 제재 위반 등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마침 몇 시간 전 한국의 내 카운터파트인 정 실장과 얘기를 했다”며 통화 사실을 공개했다.

볼턴 보좌관은 정 실장이 석탄 밀반입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조사 진행상황을 설명했다면서 “그들(한국 정부)은 우리와 전적으로 협력해왔으며, 기소를 포함해 한국 법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볼턴 보좌관은 또 “우리는 북한에 ‘최대 압박’이라고 부르는 제재를 계속 가하고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제재 완화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끈 것도 바로 이러한 제재 덕분이라면서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비핵화를 이뤄내도록 그들 앞에서 제재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볼턴 보좌관은 최근 잇따라 방송뉴스 인터뷰에 출연해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압박하고 있다.

앞서 6일에도 볼턴 보좌관은 폭스뉴스 인터뷰에 나와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 “우리는 여전히 제재 조치의 엄격한 이행을 원한다”며 “해당 지역에 있는 모든 국가와 계속 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재 효과가 약화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약속한 대로 진전을 보이고 비핵화하기를 바란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실행이지 수사(rhetoric)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