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는 중국에 못 온다…中 곳곳 ‘크리스마스 금지령’

크리스마스 판촉 금지하고, 학생들엔 “크리스마스 선물 말라”
“서방문화 억압하는 편협한 민족주의 불과” 비판도

 

최근 중국 당국이 지하교회 단속에 열을 올린 데 이어 이번에는 중국 곳곳에 ‘크리스마스 금지령’이 내려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가 19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인근 도시인 랑팡(廊坊) 시 도시관리국은 최근 공문을 통해 도시 전역의 상점들이 길거리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우거나 장식, 조명을 다는 등 크리스마스 판촉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사회 안정을 해친다는 이유로 야외 크리스마스 공연이나 종교활동을 하는 것도 엄격하게 금지했으며, 시민들이 이를 발견하면 즉시 신고하도록 했다.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저녁에는 노점상들이 크리스마스 양말이나 사과, 산타클로스 인형 등을 파는 것을 대대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다른 지방정부의 교육 당국은 각 학교에 보낸 공문에서 “크리스마스 축제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학생들이 크리스마스 활동에 참여하지 말고 선물도 주고받지 말도록 계도하라”고 지시했다.

이러한 ‘크리스마스와의 전쟁’은 지난해부터 본격화했다고 할 수 있다.

재작년까지만 해도 중국 관영 매체인 신화통신과 중국중앙(CC)TV가 크리스마스 전야 길거리의 넘쳐나는 인파와 흥겨운 분위기를 전하는 등 크리스마스 배척 분위기가 그리 강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중국 문명의 위대한 부활을 주창한 후 사상 통제를 강화하면서 분위기는 확 달라졌다.

신화통신, CCTV 등 관영 매체에서 성탄절 관련 보도는 자취를 감췄다. 중국 공산당은 주요 기관, 대학, 공산주의청년단 등에 성탄절 활동에 참여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리고, 이에 동참하겠다는 서명을 받기도 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야외에 설치된 대형 크리스마스트리에 사람들이 몰려와 쓰러뜨리기까지 했다.

이러한 ‘크리스마스와의 전쟁’은 중국이 전 세계에 유통되는 인조 크리스마스트리의 60%를 만들어 수출하는 것과 모순된다는 지적도 있다.

중국 당국의 종교 통제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최근 넉 달 새 3곳의 유명 지하교회가 폐쇄되기도 했다.

당국은 지난 9월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온 교회를 폐쇄했으며, 이달 9일에는 청두(成都)시 추위성약 교회를 급습해 왕이 목사를 비롯해 신자 100여 명을 체포했다. 15일에는 광저우(廣州)시 룽구이리 교회에 경찰이 들이닥쳤다.

후싱더우(胡星斗) 베이징이공대 경제학과 교수는 “당국이 크리스마스 활동을 금지하는 것은 사실상 서방문화를 억압하는 것으로, 편협한 민족주의의 발현이자 문화대혁명의 변종”이라고 질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