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늪지에서 혹등고래 죽은 채 발견…전문가들 당황

By 김 수진 객원기자

아마존 우림에서 혹등고래 사체가 발견돼 전문가들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25일(현지시간) 호주 뉴스닷컴에 따르면 최근 브라질 아마존강 하구에 있는 마라조섬 수풀 지대에서 혹동고래 새끼가 죽은 채 발견됐다.

Instagram | bicho_dagua

전문가들은 하늘을 돌며 날고 있던 맹금류를 본 뒤, 맹그로브 늪지에서 이 고래를 발견했다. 무게 10t, 몸길이 8~11m에 달하는 고래는 생후 12개월 정도 된 새끼로 추정되며 특별한 외상은 없었다.

고래 사체가 발견된 지점은 바다에서 약 15m 떨어진 곳이라, 관련 전문가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또 2월에 브라질 북부 지역에서 혹등고래를 보기란 매우 힘들다. 일반적으로 혹등고래는 8~11월 브라질 동부 대서양 연안에 모습을 드러냈다가 남극으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Instagram | bicho_dagua

이에 한 전문가는 어떤 이유로 바다에서 죽은 새끼 고래가 조류에 밀려 해변 가까이 떠내려왔다가 폭풍에 의해 내륙까지 들어온 것으로 추측했다.

연구자들은 죽은 이유 등을 조사하기 위해 사체 샘플을 채취했으나, 사체를 옮겨 연구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는 열흘 정도 뒤에 나오며 고래 뼈는 근처 자연사 박물관에 보내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