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韓징용배상 압류신청 “매우 유감…구체적 조치 검토 지시”

(도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것과 관련, “매우 유감”이라며 대응 조치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방송된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과 관련, “‘한반도 출신 노동자’에 대해선 압류를 향한 움직임은 매우 유감”이라며 “정부로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국제법에 근거해 의연한 대응을 취하기 위해 구체적 조치에 대한 검토를 관계 성청(省廳·부처)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일본 총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