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84년 전 빌린 책 반납할게요. 연체료가 얼마죠?”

By 이 충민

최근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슈리브 기념 도서관에 지난 1일 한 익명의 남성이 찾아왔다.

그는 자신의 어머니가 11세 때 빌린 책이라면서 미국 시인 에드거 리 매스터스(1868~1950)가 쓴 시집 ‘스푼 리버 선집’(Spoon River Anthology)을 반납했다.

도서관 사서 재키 모랄레스는 책에 들어 있는 도서대출 카드를 확인하다가 깜짝 놀랐다. 이 책의 반납 기한이 무려 84년 전인 1934년 4월 14일이었기 때문이다.

Shreve Memorial Library / Facebook

도서관 측은 이후 페이스북 페이지에 “미납 도서가 84년 만에 반납됐다”는 소식을 전하며 “핼러윈을 앞둔 시기에 오랜 기간을 거쳐 반납된 것에 걸맞게 유령이 나올 법한 책”이라고 설명했다.

이 책은 가상의 마을 스픈 리버에 살았던 사람들이 죽은 뒤 무덤 속에서 하는 독백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서 모랄레스에 따르면 이 남성은 부모 집을 청소하던 중에 이 책을 발견해 반납하게 됐다.

그녀는 “이 남성은 어머니가 아직 이 책을 보관하고 있던 것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면서 “제본이 헐거워져 대출은 중단했다”고 전했다.

Shreve Memorial Library / Facebook

한편 도서관 측은 연체료를 내는 것에 대해 검토한 적도 없다며, 연체료인 3천 달러(약 340만원)를 청구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 사서는 “다른 사람들 역시 대출 기한을 오래전에 넘겼더라도 (연체료를 추궁하지 않으니)반납을 적극적으로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