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숙소 쓰레기장 만들고 떠난 中관광객…네티즌 뭇매

By 허민 기자

일본에서 에어비앤비 숙박 서비스를 이용한 중국 여성 관광객 3명이 숙소를 쓰레기 더미로 만들고 퇴실해 비난을 사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 11일(현지 시각) 일본 오사카에서 숙소에 다량의 쓰레기를 버리고 퇴실한 중국인 여성 관광객 3명에 대해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자 이들이 결국 사과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에어비앤비를 총 5일간 이용한 이들은 퇴실하며 쓰레기를 전혀 치우지 않고 온 집안에 물건을 어질러 놓았다.

숙소 곳곳에는 쓰고 버린 휴지들이 쌓여있고 빈 캔 음료가 그대로 놓여 있다. 또 방문객 노트에는 읽기 거북한 메시지와 그림들로 낙서해놨다.

웨이보

이들이 퇴실한 후 정리를 위해 집을 찾은 중국계 주인 팡(Fang) 씨는 “쓰레기가 흩어져 있었고 썩은 음식 냄새가 진동했다”며 “한 번도 이런 상황은 본 적이 없어 크게 당황했다”고 말했다.

청소비로 약 50만 원의 견적이 나오자 팡씨는 숙박객들에게 비용 청구를 요구했지만 이들은 “숙박비는 이미 지급했다. 우리 집도 아닌데 청소비는 줄 수 없다”며 팡씨의 요구를 거절했다.

웨이보

이에 중국어를 할 줄 알았던 팡씨는 중국 인터넷에 이들에 대한 정보와 함께 사연을 올렸고, 네티즌들은 이들의 개인 정보를 찾아내 전화를 하는 등 비난을 퍼부었다.

결국 이들은 11일 중국 SNS인 웨이보를 통해 “이제라도 용서를 구하고 싶다”며 “어쩌면 너무 늦었을지도 모르지만, 사죄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에서도 중국인들의 관광 매너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7월 오사카의 한 식당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종업원들에게 소리를 지르는 등 무례한 행동을 보여 식당 사장에게 쫓겨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