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로켓맨 별명 마음에 안 들어요?” 김정은 “아뇨”

By 허민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 최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 방문 중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지 못해 자신의 사인이 적힌 엘튼 존의 ‘로켓맨’ CD를 전달하지 못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이후 ‘로켓맨’ CD를 전달하게 된 계기가 주목받고 있다. 사연은 이렇다.

미국의 CNN 10일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위원장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자신이 김 위원장에게 붙인 별명인 ‘로켓맨’이 마음에 안 드냐고 물었다.

SAUL LOEB/AFP/Getty Images

트럼프는 지난해 9월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시험이 한창일 때 김 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부른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로켓맨’이라는 별명을 어디에서 생각해냈는지 아느냐고 묻자 김 위원장은 모른다고 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엘튼 존의 ‘로켓맨’이라는 노래를 아느냐고 물었다. 김 위원장은 또 모른다면서 아예 엘튼 존 자체를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엘튼 존을 모른다는 대답에 “그 사람 노래, 정말 좋다. 그 노래를 보내주겠다”고 말했다.

앨튼 존의 ‘로켓맨’ 앨범 커버(Wiki)

이것이 바로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가장 최근 방북 때 ‘로켓맨’ 노래가 포함된 CD를 들고 간 이유다.

한편 트럼프와 김정은 간 ‘로켓맨’ 대화는 김 위원장이 먼저 꺼냈다고 조선일보가 지난 6일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10일 트럼프 대통령은 “그 CD를 아직도 갖고 있다”면서 “다음 기회에 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