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젊은 창업가·미래 수제화 장인 격려…청년 氣살리기

청년기업가 어깨 두드리며 “스타트업이 대기업 경쟁력 높이기도”
“청년 수제화 제작자, 명장 자격 얻으려면 몇 년 걸리나” 관심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창업에 뛰어든 청년들의 기(氣) 살리기를 위해 현장을 찾았다.

정부의 핵심 경제기조인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청년의 혁신창업을 뒷받침하는 동시에 문 대통령의 주요 지지층인 20∼30대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새해 경제현장 방문 첫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빌딩에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 업체인 N15(N 피프틴)을 찾아 제조 스타트업 분야의 젊은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 스타트업 젊은 창업자들과 함께 /연합뉴스

메이커 스페이스는 전문 생산 장비를 보유하지 않아도 누구나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물로 만들 수 있게 설비를 갖춰놓은 작업 공간으로, 대규모 제조시설이 필요한 전통적 제조업과 달리 개인도 3D 프린터 등으로 빠르게 완제품을 만들 수 있다.

문 대통령은 N15의 류선종 대표로부터 메이커 스페이스에서 만들어진 제품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스마트폰 앱과 연동한 잠수 장비에 특히 관심을 보인 문 대통령은 젊은 직원들의 어깨를 두드리며 격려하기도 했다.

업체가 LG전자와 공동개발한 제품을 설명하는 대목에서는 잠시 멈춰 서서 유심히 설명을 들었다.

“LG가 ‘너희처럼 빠른 조직과 협업해야 우리도 살아남을 수 있다’고 해서 희망을 얻었다”는 류 대표의 말에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며 “(혁신 스타트업이) 대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빌딩 내 N15 전문 랩을 방문, 스타트업 기업 아티슨앤오션이 3D 모델링을 통해 제작한 스마트폰을 이용해 스쿠버다이빙 장비 다이브로이드를 시연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메이커 스페이스를 떠나기 전 청년 창업가들을 위한 광고 제작에 동참하기도 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메이커 스페이스에는 홍보 루트가 마땅치 않은 청년들을 위해 시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시설까지 갖춰져 있다”며 “문 대통령이 ‘메이커 스페이스 파이팅!’ 구호와 함께 광고 제작의 한 컷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성동구 성수동 수제화 희망플랫폼 및 매장을 방문해 ‘성동구 수제화 명장 1호’인 유홍식 명장으로부터 수제화 제작업체 현황 등을 들었다.

유 명장은 문 대통령 취임 직후 청와대에 초청돼 문 대통령의 구두를 제작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대체로 평생 구두 만드시는 분들이 계속 구두를 만드시는데, 젊은 사람들이 새롭게 창업하는 경우는 많지 않죠”라고 물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 수제화 희망플랫폼을 방문해서 한 매장에서 수제화를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유 명장은 “배우는 시간이 오래 걸려 많지는 않지만, 수제화에 푹 빠진 젊은이들이 몇 있어서 아주 잘 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젊은 제작자들이) 아이디어는 풍부하지 않나”라며 “디자인들이 아주 기발하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수제화뿐만 아니라 가죽 가방을 제작하는 매장에 들른 문 대통령은 “제가 변호사 할 때도 서류 가방은 늘 수제로 맞춰서 썼다”며 “기존 서류 가방들이 겉으로는 좋아 보여도 서류를 많이 넣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인 청년 창업가인 윤지훈씨가 운영하는 수제화 가게에 들어가 구두를 맞췄다.

문 대통령은 “옛날에는 조수부터 시작해 도제식으로 배웠는데 요즘은 교육을 받고 있는가”라고 물으며 수제화의 판로 등과 관련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명장이라는 자격을 얻으려면 얼마나 걸리는가” 등을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