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 요금 ‘최대 400원’ 인상 확정

By 김 윤희

경기도가 일반 시내버스와 직행 좌석버스 요금을 각각 200원, 400원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난 뒤 이같이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설명한 내용에 따르면, 우선 경기도는 시내버스 요금은 200원, 직행 좌석버스 요금은 400원 인상한다. 인상 시기는 올해 9월께로 예정됐다.

현재 경기도의 버스 요금은 1,250원에서 2,400원이다. 이날 이 지사의 발표에 따라 앞으로는 1,450원과 2,800원으로 오르게 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그간 정부는 각 지자체에 버스 요금을 인상하라는 지침을 권장한 바 있다. 경기도는 이 요구를 수용한 것.

반면 서울은 인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버스 요금 인상 요인이 없는데 경기도에서 필요하다고 해서 시민 부담을 늘릴 수 없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 지사는 이날 “버스 요금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서 우리 도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도민들께서 교통비 부담이 경감될 수 있도록 정책들을 만들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