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식 먹다가 엄지손가락 만한 바퀴벌레가”..대한항공 승객들 패닉

By 허민 기자

잇달은 갑질 논란으로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는 한진그룹에 또 다른 악재가 발생했다.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바퀴벌레가 잇따라 출몰한 것이다.

최근 보름 동안 일부 대항항공을 이용했던 고객들 4명이 이미 중앙일보 기자에게 바퀴벌레 피해 사실을 제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일보가 15일 보도에 따르면, 탑승객 오모 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10시 3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오카야마 현으로 가는 KE747 비행기 안에서 바퀴벌레를 목격했다.

오 씨는 식사 도중 식판 주위를 기어 다니는 엄지손가락 크기의 바퀴벌레를 보고 기겁했으나 당시 좁은 비행기 안이라 식판을 치울 수도, 자리에서 일어날 수도 없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고객 신모 씨는 신혼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바퀴벌레 때문에 피해를 보았다.

지난달 20일 몰디브 말레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는 KE474편을 탄 신 씨는 식사 도중 식판 위를 돌아다니는 바퀴벌레를 발견했다. 신 씨가 놀라서 도망치자 신 씨 옆자리 탑승객이 바퀴벌레를 잡았다.

독자제보 영상 캡처(중앙일보)

심지어 음식 안에 있던 바퀴벌레도 있었다. 지난 2월 6일 인천발 런던 행 KE907편에 탑승한 이모 씨는 기내식 안에 있던 바퀴벌레를 보자마자 승무원 호출 벨을 눌렀고 승무원은 식판을 통째로 들고 사라졌다.

이모 씨는 재차 승무원을 호출해 바퀴벌레 사진을 찍고 싶다고 했으나 승무원은 음식을 곧바로 폐기했기 때문에 식판을 가져올 수 없다고 답했다.

김모 씨도 지난 2월 17일 태국 방콕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던 대한항공 KE654편에서 식판에 기어다니던 바퀴벌레를 발견했다. 김 씨의 부인은 식사 때 나눠준 휴지로 바퀴벌레를 잡은 다음 급히 승무원을 불렀고 책임 승무원인 사무장이 김 씨 부부를 찾아와 사과했다.

하지만 대한항공 측은 평소 기내 방역을 철저히 하고 있어 기내 위생 문제 때문에 바퀴벌레가 나올 가능성은 적다며 손님의 짐이나 옷에 바퀴벌레가 묻어 들어온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4건 모두 식사시간에 식판에서 바퀴벌레가 발견됐다는 점에 대해서는 명확한 해명을 듣기 어려웠다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대한항공

이번 건은 검역법 위반에도 속한다. 운항 중인 비행기 안에서 바퀴벌레가 나왔지만 대한항공은 관련 사실을 검역 당국에 신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바퀴벌레는 전염병을 옮길 수 있는 해충이기 때문에 기내에서 발견될 경우 검역법에 따라 까다로운 검역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대한항공은 이를 무시한 것이다.

대한항공 측은 ”해충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명확하지 않아 신고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항공 업계에서는 비행 스케줄을 맞추기 위해 대한항공 측에서 일부러 신고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들이 12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일가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뉴시스)

입막음으로 일관한 고객 대응도 문제였다.

음식에서 바퀴벌레를 발견한 이 모 씨는 중앙일보에 “바퀴벌레 관련 기사가 난 이후 대한항공 측에서 갑자기 연락이 와 상품권 20만원 어치를 줄 테니 더는 문제 제기를 않겠다는 서약을 하라고 해 거절했다”며 “자기들 맘대로 벌레를 치운 후 아무런 연락도 하지 않다가 관련 보도가 나오자 태도를 바꾼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