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 곳곳 초미세먼지 ‘나쁨’ 예보..추위는 모레까지 지속 전망

By 윤 승화

내일(12일) 추운 날씨에 미세먼지까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평년보다 2.1도 낮아 추웠던 오늘(11일) 서울 추위가 모레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서울은 낮 최고기온 2.0도에 그쳤고 오후 4시 들어 체감온도는 영하권인 -1.5도까지 떨어졌다.

체감온도는 인천과 수원이 각각 -4.0도, -2.3도 같은 영하권을 기록했고, 대관령은 -9.2도까지 내려갔다.

군산과 목포, 안동 역시 영하권의 체감온도를 보이며 전국 곳곳에서 추운 날씨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평년보다 1∼3도 낮은 기온 분포가 이어지겠다”며 “특히,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져 춥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미세먼지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을 오가고 있으나, 12일부터는 다시 미세먼지 수준이 악화될 전망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12일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는 ‘나쁨’으로 예보됐다.

또한 인천, 경기,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전북, 경북 등 전국 상당수 지역에서 초미세먼지가 ‘나쁨’이 될 것으로 환경부는 내다봤다.

11일 오전 중부와 남부지역에서 대기정체가 일어나 국내에서 생성된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국외 유입되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것도 한몫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