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무게 ‘300kg’까지 늘어 꼼짝도 못 하는 우리 돼지 좀 구해주세요”

By 김 연진

소방대원들도 깜짝 놀라게 만든 몸무게 300kg의 애완 돼지.

경북 안동의 한 아파트에서 애완 돼지 구출 작전이 펼쳐졌다.

지난 20일 안동시에 따르면 3년 전 아파트 주민 A씨가 애완용으로 키우기 시작한 돼지로 인해 관련 민원이 잇따랐다.

최근 이 돼지의 몸무게가 300kg까지 불어나며 “냄새가 난다”는 주민들의 원성이 빗발친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에 A씨는 화물차까지 동원해 돼지를 끄집어내려 했지만, 엄청난 덩치의 이 돼지 앞에서는 소용이 없었다.

성인 남성 2~3명이 달려들었는데도 꼼짝도 하지 않자 소방서 구조대원들까지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구조대원들 역시 두 차례나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

아파트 베란다나 출입문이 비좁고, 옮기는 과정에서 돼지에 상처가 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hutterstock

결국 행정당국이 나섰다. 안동시는 돼지를 안전하게 옮길 수 있는 맞춤형 들것을 제작하고 오는 23일 성인 남성 5~6명을 보내 구출 작전을 펼칠 계획이다.

구출 작전은 이렇다. 수의사가 돼지를 마취시킨 뒤 구조대원들이 접근해 들것에 돼지를 옮기겠다는 것이다.

이후 돼지는 동물보호시설로 보내질 예정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실제로 돼지 몸집을 보고 깜짝 놀랐다”라며 “구출 과정에서 돼지가 다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