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선도도시 울산포럼 개최…”가뭄·홍수 예방 도시 조성”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환경부와 공동으로 5일 시청에서 ‘물순환 선도도시 울산포럼’을 열었다.

이날 포럼에서 환경부는 도시 물순환 정책 추진상황과 향후 방향을, 울산시는 물순환 선도도시 마스터플랜을 소개했다.

또 전지홍 안동대학교 교수는 국내 도시환경에 적응 가능한 생태적 저영향개발(LID·Low Impact Development) 설계 기법을 발표했다.

이어 한국환경공단과 환경보전협회 관계자,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토론이 진행됐다.

시는 포럼에서 나온 의견을 물순환 조성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시는 2016년 환경부 물순환 선도도시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96억원을 확보했으며 남구 삼호동에 관련 시설을 착공할 계획이다.

시는 왜곡된 물순환 체계를 개선하고 물이 자연적으로 순환할 수 있도록 해 도시 열섬현상 완화, 수질 개선, 지하수 함량 증대, 침수와 가뭄 대응력 강화, 도시 경관 개선 등을 가져올 생태 도시를 조성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가뭄과 홍수를 예방하는 건강한 생태 도시 울산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