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평양선언 직후 국내 은행에 전화한 이유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국내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에 직접 연락해 대북제재 준수를 요청한 사실이 확인됐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 재무무가 지난달 20~21일 국책은행인 산업·기업은행과 시중은행 중에서 KB국민·신한·NH농협은행 등과 전화회의를 열었다.

당시는 남북 정상이 평양선언을 한 직후다.

미 재무부가 사전에 이메일로 ‘북한 관련 회의를 열고 싶다’고 알리고서 국내 은행과 순차적으로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재무부에서는 테러·금융정보 담당 관계자가, 국내 은행은 준법감시 담당 부행장급 인사가 전화회의에 참석했다.

미 재무부 측은 국내 은행이 추진하는 대북 관련 사업 현황을 묻고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길 바란다는 당부를 했다고 금융권 관계자들이 전했다.

국내 은행 참석자들은 미 재무부 측에 ‘대북제재를 인지하고 있고 잘 지키고 있다’고 답했다.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과 직접 접촉해 대북제재 준수를 강조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