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내 난동 막는다…보안요원 배치·전기충격기 등 휴대

서울대병원 ‘폴리스’ 도입…병원들, 검문탐색기 등 보안강화 검토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참변을 당한 고 임세원 교수 사건으로 병원들이 보안 강화에 나섰다.

서울대병원은 진료실 폭행 범죄를 막기 위해 보안요원 190명 가운데 11명을 ‘폴리스’로 전환하고 신체를 보호하는 방검조끼와 진압 장비인 삼단봉, 전기충격기 등을 지급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이 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실에 상시 배치된 보안요원 1명도 폴리스 2명으로 바꿨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의료진은 물론 병원을 찾는 환자분들이 최근 사건으로 불안해하고 있어 원내 폴리스를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다른 병원들도 원내 보안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이번 사건으로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흉기 소지 등을 방지하기 위해 병원 입구에 검문탐색기를 도입할지 논의하고 있다.

현재 보안요원 100여명이 응급실, 중환자실, 진료실 등에 배치돼있지만, 갑작스런 흉기 난동의 경우 진압이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검문 탐색기 도입을 논의하는 것은 아니고 필요성에 관한 이야기만 나온 상태”라며 “환자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몰아갈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세브란스병원 역시 병원에 보안요원을 배치하고 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응급실과 정신건강의학과 외래진료에는 비상 상황 발생 시 사용할 수 있는 가스총이 비치돼 있다.

서울아산병원도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실 내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위급상황 시 보안요원이 달려올 수 있는 핫라인을 갖추고 있다.

두 병원 역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보안요원 인력 확충 등 기존 보안시스템을 강화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북삼성병원은 사고 직후 정신건강의학과에 보안요원 1명을 상시 배치하고, 추가적인 보안 강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