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두번째 한파주의보…내일 아침에도 최저기온 -11도

금요일인 7일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가 전국을 덮쳤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영하 1.1도로 관측됐다. 한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른 것이다. 평년 낮 최고기온(5.7도)보다 7도 정도 낮았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이날 영하 9.1도를 기록했으나 토요일인 8일에는 영하 11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일요일인 9일 서울의 예상 최저기온도 영하 11도다. 주말 내내 서울의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르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19도로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동두천(-2.2도), 파주(-2.9도), 인천(-1.0도), 수원(-0.2도) 등 수도권 곳곳의 최고기온도 영하권이었다. 철원(-3.1도)과 대관령(-3.6도)도 최고기온이 0도를 밑돌았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 서울과 수원, 광명, 과천 등 경기 시·군에 한파주의보를 발표했다. 한파주의보는 이날 오후 11시 발효된다. 올겨울 들어 서울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것은 4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기상청은 경기도와 강원도 일부 시·군에는 한파경보를 발표했다. 한파경보가 발표된 것은 올겨울 들어 처음이다.

이번 추위는 상공 5㎞ 기온이 영하 25도인 한반도 북서쪽 찬 공기의 남하에 따른 것이다. 한파는 주말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현재 일부 중부 내륙과 경북 북부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주말까지 한파특보가 유지 또는 강화되겠다”고 전망했다.

한파 속 모자에 쏘옥…

기상청은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에는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며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많겠다”며 “건강과 농·축산물 관리, 수도관 동파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절기상 대설(大雪)인 이날 서해상 눈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등에는 눈이 내렸다.

8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전라 서해안, 충남 서해안,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 등에서 2∼7㎝다. 전북 서해안, 전남 북부 서해안, 울릉도·독도는 곳에 따라 적설량이 10㎝를 넘을 수 있다.

충남 내륙, 전라 내륙, 서해 5도 등에는 1∼5㎝의 눈이 쌓이고 충북과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에는 1㎝ 안팎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 내륙 기온이 하강해 고기압이 강해져 북동풍이 강해지면서 서해상 눈구름대 유입이 약화할 것”이라며 전북 내륙 등 일부 지역 예상 적설량을 하향 조정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한파에 강한 바람까지 가세했다. 현재 경북, 전남, 전북, 강원, 충남 일부 시·군과 흑산도·홍도, 서해 5도 등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서울, 대구, 경기, 강원, 경북 등 일부 시·군에는 이날 건조주의보도 발효됐다. 기상청은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내륙 지방도 차차 건조해지겠다”며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