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골절’ 50대이상 여성 2명 중 1명 ‘골다공증’

서울백병원, 환자 등 2천211명 골밀도 분석 결과

 

‘손목 골절’로 병원을 찾은 여성 환자 2명 중 1명은 골다공증을 앓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이준구 교수팀은 51세 이상 여성인 손목 골절 환자 87명과 손목 골절 경험이 없는 대조군 2천124명의 골밀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손목 골절 환자 중 골다공증 환자 비율이 50.6%로 대조군(33.3%)보다 17.3% 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골감소증도 골절 환자 중에서 40.2%로 나타나 대조군(33.9%)보다 6.3% 포인트 높았다.

골밀도를 평가하는 ‘T-점수’도 손목 골절 환자는 -2.42점으로 대조군 -1.97점보다 낮았다.

T-점수는 ‘0’점을 정상으로 보고 -2.5점 이하를 골다공증, -1.5∼2.4점 사이를 골감소증으로 진단한다.

이 교수는 “손목 골절은 폐경 후 호르몬 변화로 골밀도가 급격히 낮아진 중년 여성 이상에게서 많이 발생한다”며 “골절 치료뿐 아니라 골다공증 검사와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골대사학회에서 발행하는 영문학술지 ‘JBM'(Journal of Bone Metabolism)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