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 끌던 할머니 돕다 교통사고 당한 20살 청년 뇌사

By 허민 기자

지난 3일 새벽 3시쯤 제주시 정부종합청사 인근에서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돌아가던 고 김선웅 씨(제주한라대 조리학과 1학년.20)의 눈에 힘겹게 무거운 수레를 끌고 가시는 할머니가 눈에 띄었다.

선웅 씨는 차마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힘을 보탰다. 하지만 길을 건너던 중 과속차량에 치였고 머리를 크게 다치고 말았다.

선웅 씨는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지만 결국 뇌사판정을 받고 말았다.

고 김선웅 씨(유가족 제공)

가족들은 2남 1녀 중 막내인 선웅 씨의 갑작스러운 교통사고에 큰 슬픔에 빠졌다. 이루 말할 수 없이 비통했지만 장기기증이라는 결단을 내렸다.

선웅 씨의 어머니 역시 불의의 사고로 뇌사상태로 3년간 투병하다 삶을 마감했다. 당시 선웅 씨는 9살의 어린 나이였다. 가족들은 어머니를 보내며 장기기증 서약을 했었고 선웅 씨도 그 뜻을 이어받게 된 것이다.

선웅 씨는 대학에서 요리 관련 공부를 하며 꿈을 키우던 평범한 청년이었고 교회를 열심히 다니며 봉사활동도 빼먹지 않았다.

선웅 씨의 빈소에는 그의 선행을 전해들은 많은 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태오 제주성안교회 목사는 “평소 봉사활동도 하고, 가족 일도 돕는 착한 청년이었다”며 “선웅군을 잘 모르는 이들도 그의 사연을 듣고 빈소를 많이 찾아 위로했다”고 말했다.

고 김선웅 씨(유가족 제공)

선웅 씨의 누나 김보미(29)씨는 “2남 1녀 중 막내였던 선웅이는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착하고 귀여운 아이였고, 중학생 때부터 식당을 운영하는 아버지를 따라 요리를 배우고 싶어 했다”며 “선웅이의 뜻에 따라 장기를 기증받은 사람들이 앞으로 주변의 많은 이들을 도울 수 있는 행복한 삶을 살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선웅 씨의 신장과 폐 등의 장기는 모두 7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