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특별음주단속 한달…하루 평균 20.8건 적발

‘술 마신 것 알면서 동승’ 음주 방조범 14명도 입건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지방경찰청은 올해 10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 특별음주단속을 벌여 총 977건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기간 음주 운전인 것을 알고도 차량에 함께 탄 음주 방조범 14명도 경찰에 함께 입건됐다. 이번 단속 적발 건수는 하루 평균 20.8건에 달하는 수치다.

시간별로는 야간 시간대 음주 운전이 681건으로 가장 많았고 출근길과 낮 시간이 각각 153건과 143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561건은 면허 정지, 399건은 면허 취소 처분을 받았다. 음주 측정을 거부한 17건도 처벌을 받았다.

음주 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129건)과 비교했을 때 29.5% 줄어든 91건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전날까지 적발된 음주 운전 7천903건 가운데 2차례 이상 음주 운전을 한 재범률은 43.3%(3천419건)에 달했다.

경찰은 음주 운전 우려가 큰 연말임을 고려해 특별음주단속 기간을 다음 달까지 연장하고 고속도로 진출입로와 사고 다발 지역에서 안전띠 단속도 함께 한다.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아라뱃길과 소래포구길 등 자전거 통행이 잦은 지역에서는 자전거 음주단속도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