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

By 허민 기자

약혼녀 집에 인사를 갔던 남성이 찜질방 수건 때문에 돌연 파혼을 결심했다는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MBN ‘이슈 파이터’에 따르면 A씨 커플은 2년 동안 교제하면서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을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

마침내 결혼 날짜를 잡아 여자친구 B씨 집에 인사를 드리러 간 A씨. 그때까지만 해도 별 탈 없이 결혼 얘기가 오가는 듯했다.

그런데 ‘화장실’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A씨가 손을 씻고 수건에 닦으려는 찰나 수건을 보니 ‘○○ 찜질방’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었다.

A씨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수납장을 살펴보니 수건들에는 전부 ‘○○ 찜질방’ ‘△△ 사우나’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A씨는 충격을 받고 화장실에서 나왔다.

식탁에 다시 앉은 A씨는 이번에는 여자친구 집에 있는 그릇들을 보게 됐다. 그릇에는 ‘◇◇ 중국집’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A씨는 예비 장모가 찜질방이나 사우나를 갈 때 수건을 하나씩 챙겨왔고, 집으로 배달 온 그릇들은 다시 돌려보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A씨는 ‘수건이나 그릇을 생각하면 예비 장모를 존경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여자친구 B씨에게 이런 불만을 털어놨다.

B씨는 “엄마가 몇 개 챙겼지만, 실수일 것이다. 나는 한 번도 그런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두 사람은 결국 파혼에 이르게 됐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B씨 어머니 행동은 엄연한 절도다. A씨가 이해된다”는 의견과 “B씨가 그런 건 아니니 파혼 사유가 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단비 변호사는 방송에서 “이 커플은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까지 다 마친 상태였다. A씨는 일방적 파혼으로 인한 손해배상은 B씨에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MB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