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돼지 오르골에 새해소망 적어요…2019 간절곶 해맞이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 울산시 울주군은 한반도 육지 해안에서 새해 일출이 가장 빠른 간절곶에서 2019년 해맞이 행사를 연다.

울주군은 서생면 간절곶에서 ‘희망,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해맞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행사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30분부터 2019년 1월 1일 오전 8시까지 ‘해넘이·해맞이’로 나눠 진행한다.

인기 가수들이 출연하는 해넘이 콘서트,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불꽃쇼, 영화와 다큐멘터리 상영 등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군은 기해년(己亥年)을 맞이하는 ‘꿈꾸는 황금돼지 오르골’을 설치하고 관광객들이 새해 소망을 적어놓을 수 있도록 한다.

간절곶 주변에 울주군 홍보관과 농·특산물 시식관을 운영하고, 해맞이객들에게 따뜻한 떡국을 나눠준다.

또 푸드트럭 존과 희망정원 빛 조형물, 포토존 등을 설치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울주군은 이번 행사에 전국에서 15만여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