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믿고, 사람에게 투자한 자선 사업가

By 한지안

1990년대, 미국의 자선사업가 케네스 벨링(Kenneth Belling)은 샌프란시스코 베이를 지나던 중 갑자기 지갑이 없어졌다는 사실을 알았다.

Shutterstock

비서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물었다. “어쩌면 아침에 버클리 슬럼가를 지날 때 잃어버렸는지 모릅니다. 어떻게 할까요?” 베링은 어쩔 수 없다는 듯 “지갑을 주운 사람이 우리에게 연락할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지”라고 말했다.

2시간여 지나도 소식이 없자 실망한 비서는 “잊어버리세요. 기다릴 것 없습니다. 빈민굴에서 사는 사람에게 무슨 희망을 걸겠습니까?”라고 했다. 그러나 벨링은 침착하게 “아냐! 나는 좀 더 기다려 보고 싶네”라고 했다.

비서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지갑에 명함이 있으니, 주운 사람이 돌려줄 마음이 있었으면 진작에 연락이 왔을 겁니다. 전화 거는 데는 몇 분이면 충분하니까요. 오후 내내 기다렸는데… 돌려줄 생각이 없는 것 같습니다”라고 했다.

그래도 벨링은 여전히 ​​기다리겠다는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 날이 어두워졌을 때 갑자기 전화가 울렸다. 지갑을 주운 사람의 전화였다. 그는 ‘카타 스트리트(kara Street)’라는 곳에 와서 지갑을 가져가라고 했다.

비서가 투덜거렸다. “이건 함정일 수 있습니다. 어쩌면 사기를 치거나 협박할지도 모릅니다.” 벨링은 비서의 말을 무시하고 즉시 차를 몰도록 했다. 약속 장소에 도착하자 남루한 옷을 입은 소년이 그들에게로 다가왔다. 그의 손에는 벨링이 잃어버린 지갑이 들려 있었다. 비서가 지갑을 받아 확인해 보니, 돈은 한 푼도 없어지지 않고 그대로 있었다.

Shutterstock

“부탁이 있습니다.” 소년이 주저하면서 말을 꺼냈다. “혹시 돈을 좀 주실 수 있나요?” 비서가 비웃으며 “그럴 줄 알았어……”라고 하자, 벨링이 그의 말을 끊고 미소를 지으며 소년에게 물었다. “얼마가 필요하지?”

“1달러면 돼요.” 소년이 당혹스러운 표정으로 말했다. “공중전화가 있는 곳을 한참 동안 찾아 헤맸어요. 하지만 전화를 걸 돈이 없었죠. 그래서 돈을 빌려줄 사람을 찾아야 했어요. 그러니까 빌린 돈을 갚으려고요.”

소년의 맑은 눈을 본 비서는 부끄러워 고개를 숙였고, 벨링은 감동한 나머지 소년을 꼭 끌어안았다. 벨링은 즉시 지금까지의 자선사업 계획을 변경하여, 빈민가에서 학교에 갈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그곳의 몇몇 학교에 투자했다.

그 학교의 개학식 연설에서 벨링은 “다른 사람을 멋대로 추측하여 평가하지 마십시오. 우리는 사람들 속에 내재한 선량함을 믿고 순수한 마음으로 다른 사람을 대해야 합니다. 그런 마음에 투자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가치 있는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NTD의 감동 스토리, 이제 YouTube에서도 만나보세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