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년차 경찰, 은퇴날 ‘마지막 무전’ 받고 울컥

By 이 충민

32년 동안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애쓴 경찰이 은퇴하던 날 마지막 무전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

미국 매사추세츠주(州) 사우스브리지 경찰국에서 일하는 두에인 르두는 32년 5개월을 경찰로 근무하다가 올해 6월 25일 은퇴했다.

은퇴 날에도 근무에 나선 두에인은 경찰차를 타고 여느 때처럼 무전을 받았다.

먼저 무전을 보낸 사람은 해당 경찰서장 셰인 우드슨이었다. 그는 두에인에게 이렇게 말했다.

“31년이 넘도록 사우스브리지에 서비스를 제공한 경찰 두에인 르두는 이제 은퇴하며 그에게 마지막 무전을 보낸다. 그의 미래에 행운이 깃들긴 바란다. 축하한다.”

셰인 우드슨 서장(Southbridge Police Department)

이 무전을 받은 두에인은 감사하다는 답장을 보내며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다. 그는 목이 메는 것을 참으며 동료들과 가족, 특히 수년 전 교통사고 세상을 떠난 아들 닉과 현재 외국에 나가 있는 아들 네이트에서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하지만 이내 두에인은 다음 무전을 듣고 놀라움에 빠졌다. 바로 해외에 있는 줄만 알았던 네이트가 실시간으로 두에인에게 보냈기 때문이다.

미리 아버지를 위해 이벤트를 계획했던 아들 네이트는 경찰 서장의 무전이 끝난 뒤 무전기를 건네받았고 다음과 같은 무전을 보냈다.

“아버지 두에인 르두가 32년 반 만에 은퇴하는 오늘, 그에게 마지막 코드를 줄 수 있어 진심으로 기쁩니다. 제게도 매우 영광스러운 일입니다. 이 일에 많은 시간을 희생한 아버지를, 우리 모두를 위해 자유롭게 놓아주세요. 그러면 아버지는 남은 인생을 새로운 맥주를 찾거나 아름다운 나라를 탐험하거나 또 다른 영광을 찾는데 쓸 겁니다. 아빠, 공식적으로 코드5(임무 종료)예요.”

Jukin Media/Daily Mail

당시 두에인의 깜짝 놀란 표정은 영상에서 고스란히 잡혔다. 그는 아들의 무선을 받고 눈물을 참기 위해 머리를 흔들었지만 감출 수 없었다.

해당 영상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 돼 수많은 네티즌들의 찬사를 받았다.

관련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