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판정 소년, 장기기증 직전 깨어나 미국 ‘들썩’

By 허민 기자

뇌사판정을 받았던 10대 소년이 장기기증 직전 기적같이 살아나 미국 전역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6일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앨라배마 주 모바일에 사는 트렌턴(13)은 지난 3월 타고 놀던 소형 트레일러 차량이 전복되면서 머리를 크게 다쳤다.

두 차례 수술을 받는 동안 4번의 심정지가 왔고 결국 뇌사 상태로 빠져들었다. 살아날 가망성이 없다는 의사의 진단에 소년의 부모는 아들의 생명유지장치를 끄기로 결정했다.

당시 소년의 어머니 제니퍼 레인들은 “담당 의사가 트렌턴이 살아날 가능성이 없으며 만약 깨어난다 해도 정상적인 삶이 불가능하다며 사실상 사망 판정을 내렸다”고 울먹였다.

이후 부모는 슬픔을 억누르고 다른 아이들을 위해 아들의 장기를 5명의 아이들에게 기증하기로 마음 먹었다.

타인을 위하는 숭고한 마음 때문이었을까? 장기기증서에 서명을 마치고 이식수술이 이루어지기 바로 전날 기적이 일어났다.

마지막 뇌파 테스트를 받던 트렌턴은 뇌 활동이 갑자기 정상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놀랍게도 트렌턴은 자가 호흡을 시작하고 의식을 되찾으며 더듬더듬 말도 하기 시작했다.

더욱 흥미로운 사실은 죽었다 살아난 트렌턴의 소감이다.

트렌턴은 “사고 후 나는 넓은 들판에 똑바로 서 있었다” “그곳이 아마 천국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신이 도왔다는 것 외에는 다른 설명을 못하겠다”고 덧붙였다.

어머니 제니퍼 역시 페이스북에서 “신에게 모든 영광을 돌린다. 나는 아들과 보내는 매 초를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