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의 어느 부자가 돈 쓰는 법’

By 허민 기자

경남 창원의 재력가 조근식 씨는 매달 한 번씩 해외여행을 떠난다. 그런데 그는 한 번 여행 갈 때마다 1천여만원 이상을 환전하는 것은 물론 의문의 상자까지 챙겨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처럼 거액과 상자를 준비한 조씨가 도착한 곳은 라오스 오지. 도시와 한참 떨어진 시골 마을이었다.

그가 도착하자 몰려들어 반갑게 맞이하는 마을 주민들.

알고 보니 그는 이 오지 마을 주민들과 아이들을 위해 돈과 물건을 가져온 것이었다.

조씨는 시계와 칫솔, 책걸상 등의 물품을 챙겨준 것은 물론 낡고 허름했던 학교를 새로 지어주기도 해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베테랑 약사인 조씨는 마을 주민들을 위해 손수 의약품까지 챙겨왔다.

조씨는 지난 2012년 라오스를 처음 방문했을 당시 아픈 아이들에게 약을 주다 “내가 다음달에 약을 좀 가지고 올게”라는 약속을 한 후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꾸준히 방문하게 됐다고 말한다.

그는 피부병 등을 앓는 아이들에게 직접 연고를 발라주며 살뜰히 챙기는 모습도 보였다.

이에 대해 조씨는 “이런 건 한두 번 와서 되는 게 아니다”라며 “적어도 100번은 찾아와 약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가장 돈을 쓰고 싶은 일이 바로 라오스 봉사라고 자신 있게 말하는 조씨.

도움을 받은 라오스 칸막마을 주민들은 “주민 모두가 그에게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조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미지= tvN ‘리틀빅히어로’ 캡처)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