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학도병의 부치지 못한 편지’

By 허민 기자

1950년 8월 10일 쾌청

어머니, 전 사람을 죽였습니다.
그것도 돌담 하나를 두고 10명은 될 겁니다.
나는 네명의 특공대원과 함께 수류탄이라는 무서운 폭발무기를 던져 일순간에 죽이고 말았습니다. 수류탄의 폭음은 저의 고막을 찢어 놓았습니다.

지금 이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귓속에는 무서운 굉음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적은 다리가 떨어져 나가고 팔이 떨어져 나갔습니다.
너무나 가혹한 죽음이었습니다.

아무리 적이라지만 그들도 사람이라고 생각하니
더욱이 같은 언어와 피를 나눈 동족이라고 생각하니
가슴이 답답하고 무겁습니다.

어머니, 전쟁은 왜 해야 하나요?
이 복잡하고 괴로운 심정을 어머니께 알려드려야 내 마음이 가라 앉을 것 같습니다.
저는 무서운 생각이 듭니다.
지금 내 옆에서는 수많은 학우들이 죽음을 기다리듯 적이 덤벼들 것을 기다리며 뜨거운 햇빛 아래 엎드려 있습니다.

한국전쟁 당시 학도병들(국가보훈처)

적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언제 다시 덤벼들지 모릅니다.
적병은 너무나 많습니다. 우리는 겨우 71명 입니다.
이제 어떻게 될 것인가를 생각하면 무섭습니다.

어머니,
어서 이 전쟁이 끝나고 어머니 품에 안기고 싶습니다.
어제 저는 내복을 손수 빨아 입었습니다.
물론 나는 청결한 내복을 입으면서 저는 두 가지를 생각했습니다.

어머님이 빨아 주시던 백옥같은 내복과
내가 빨아 입은 내복을 말입니다.
그런데 저는 청결한 내복을 갈아 입으며
왜 수의(壽衣)를 생각해 냈는지 모릅니다.
죽은자에게 갈아 입히는 壽衣말입니다.

어머니,
제가 어쩌면 오늘 죽을지도 모릅니다.
저 많은 적들이 그냥 물러날 것 같진 않으니까 말입니다.

어머니,
죽음이 무서운 게 아니라
어머니도 형제들도 못 만난다고 생각하니 무서워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살아 가겠습니다.
꼭 살아서 가겠습니다.

어머니,
전 꼭 살아서 어머니 곁으로 가겠습니다.
상추쌈이 먹고 싶습니다.
찬 옹달샘에서 이가 시리도록 차거운 냉수를
한없이 들이키고 싶습니다.

아! 놈들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다시 또 쓰겠습니다.

어머니.. 안녕.. 안녕..
아뿔싸..안녕은 아닙니다.
다시 쓸테니까요…

-1950년 8월11일 포항여중전투 당시 전사한 학도병 이우근의 수첩에서

편지를 쓴 이우근 학도병(국가보훈처)

● 이 편지의 배경은 ‘포화 속으로’라는 제목으로 영화화해 개봉되면서 알려진 포항전투다. 편지의 주인공은 서울 동성중 3학년 이우근 학도병으로, 당시 전쟁의 참담함과 어머니에 대한 절실한 그리움을 담고 있다. 어린 학도병의 마지막 편지는 끝내 부쳐지지 못한 채 그가 전사한 다음날 핏자국에 얼룩져 글씨도 알아보기 힘든 상태로 주머니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이후 어느 여군 정훈장교가 기록했다.

NTD의 감동 스토리, 이제 YouTube에서도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