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아이 위해 ‘쓰리잡’까지 뛰던 아빠가 로또 1등에 당첨됐다

By 김 연진

“안녕하세요. 862회 로또 1등 당첨자입니다”

아직도 꿈만 같은 로또 1등 당첨. 행운의 주인공 A씨는 얼떨떨한 심정으로 후기를 써 내려갔다.

지난 8일 한 로또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젊은 나이에 로또 1등 당첨됐습니다.. 꿈만 같습니다!”라는 제목으로 한 사연이 공개됐다.

게시물을 통해 A씨는 “최근에 정말 힘들었는데, 너무 감격스러웠습니다”라며 심정을 밝혔다.

현재 두 살배기 아기를 키우고 있는 A씨는 자신의 어려운 사정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어렸을 때부터 집안 형편이 좋지 못했다고, 부모님이 사업에 실패하고 보증도 잘못 서는 바람에 늘 빚에 허덕이며 살았다고, A씨는 고백했다.

그랬던 그에게는 꿈이 있었다.

“내 아이만큼은 돈 걱정 없이 편안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그렇게 아이를 위해 이를 악물고 돈을 벌었던 A씨였다.

하지만 결혼한 뒤에도 집안 사정은 쉽사리 나아지질 않았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쓰리잡까지 뛰었지만 대출금은 산더미처럼 불어났다.

홀로 아이를 돌보던 아내까지 건강이 좋지 않아져 병상에 눕게 됐다고.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아무리 노력해도 가난을 극복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던 A씨는, 최근 로또 1등에 당첨돼 22억원을 손에 쥐게 됐다.

A씨는 “우선 당첨금은 부모님 보증금 갚는 데에 쓰고 싶다. 평생 빚을 지고 사셨는데, 좀 편안하게 걱정 없이 지내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빚을 갚고 집도 사고 할 생각이다. 사실 너무 큰 돈이라 어떻게 써야 할지도 잘 모르겠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