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엘리베이터서 여성 구한 남자가 마지막 남긴 인삿말

By 허민 기자

고장으로 추락하는 엘리베이터에서 여성을 밀쳐 구하고 사망한 남성이 남긴 마지막 인사가 사람들의 기억에서 오랫동안 사라지지 않고 있다.

지난 2016년 새해 전날, 25살 대학생이었던 스테판 휴잇 브라운은 뉴욕 맨해튼의 한 빌딩 26층에서 한 여성과 같이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다.

스테판은 당시 친구들과 해당 빌딩에서 새해 맞이 파티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Instagram.com/stevodeniero

그런데 스테판은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후 엘리베이터가 조금씩 내려가서 이상하다고 느꼈다.

본능적으로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생각한 그는 같이 탄 여성을 황급히 밖으로 밀쳐냈다.

여성이 밖으로 밀려난 그 순간, 엘리베이터는 엄청난 굉음과 함께 아래로 추락하기 시작했고 스테판은 “해피 뉴이어(Happy New Year)”라는 짧은 인사만을 남긴 채 그가 구조한 여성 눈앞에서 사라졌다.

엘리베이터는 추락하다 3층에 끼었고 이 여성은 울며 급히 자신의 사위를 불러 스테판을 구조하게 했다.

사위는 노력했지만 엘리베이터 문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곧 구급대원들이 도착해 추락으로 크게 다친 스테판을 끌어냈고 그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처치를 받았지만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Stephen Yang

이후 많은 사람들이 그의 의로운 죽음에 크게 슬퍼했다. 친구 에지로 오메니(22)는 스테판의 영웅적인 행위에 대해 눈물을 흘리며 이렇게 말했다.

“그것은 그의 평소 품성입니다. 스테판은 항상 책임감이 강했으며 다른 사람들을 돌보길 좋아했습니다.”

스테판은 가족을 부양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메니는 “그는 할머니, 어머니, 여동생 그리고 남동생 크리스를 돌보기 위해 수년간 빵집을 운영하기도 했어요”라고 말했다.

스테판 덕분에 살아난 엘드 산체스(NYT)

스테판 덕분에 살아난 여성 엘드 산체스는 “그는 절 구하기 위해 용감한 행동을 취했어요. 우리는 그와 그의 가족에게 감사드리고 신께서 그들에게 평화와 위로를 주시기를 기도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특히 “그가 제게 건넨 인사를 평생 잊지 못할 거예요. 절 살려준 그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열심히 살겠습니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NTD의 감동 스토리, 이제 YouTube에서도 만나보세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