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7000km 떨어진 손자들과 그림으로 소통하는 76세 할아버지

By 려나 란

그림으로 손자들과 소통하는 할아버지가 있다.

올해 76살의 이찬재 할아버지는 손주 바보로 유명한 SNS 스타다.

할아버지는 브라질, 손주들은 뉴욕과 한국으로 각각 떨어져 살고 있어 자주 못 만나는 상황이다.

보고 싶은 손주들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을 할아버지는 그림을 그리며 달랬다.

그렇게 그린 그림들은 사람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일으켰고 해외 언론에까지 소개되며 화제가 됐다.

몇년 전부터 올린 그림들은 현재 700여 점에 이른다.

할아버지의 작품을 기다리는 사람들만 35만 명.

손주들을 향한 할아버지의 애정이 듬뿍 담긴 그림은 보는 이들의 마음도 따뜻하게 만들고 있다.

NTD의 감동 스토리, 이제 YouTube에서도 만나보세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