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 소년이 “여자 같다”며 친구들한테 따돌림 당하면서도 머리카락 기른 이유

By 윤 승화

머리가 지나치게 길다는 이유로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받으면서까지 머리 기르기를 고수한 12살 소년이 있다.

미국 유타주에 사는 12살 모건 게로(Morgan Gero)는 어깨 아래까지 긴 금발을 길렀다.

모건은 “남자 화장실에 들어가면 사람들이 날 이상한 표정으로 본다”며 “여자애 같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머리카락이 길다는 이유로 놀림을 당하는 게 고민인 모건이지만, 모건은 긴 머리를 자르지 않았다.

항암 치료 등으로 인해 머리카락을 잃는 또래 친구들에게 기부하기 위해서다.

사실 모건은 조산아로 태어나 아기 시절을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보낸 바 있다.

부모님까지 생사를 확신할 수 없을 만큼 심각한 상황이었다. 모건은 기적처럼 그 시기를 견뎌냈다.

자신이 직접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여봤던 경험이 있는 만큼, 비슷한 상황에 처한 친구들을 돕고 싶다는 모건.

모건은 2년여간 머리를 기른 끝에 지난 3월 엄마의 손을 잡고 미용실을 찾았다. 이날 모건은 30cm가량 길이의 머리카락을 잘랐다.

모건은 이 머리카락을 탈모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비영리단체 ‘Wigs for Kids’에 기부했다.

모건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년 전에도 이미 한 차례 머리카락을 길러 기부한 적이 있다고.

또래 친구들의 놀림에도 자신의 소신을 지키는 열두 살 소년을 향해 따뜻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