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부러진 채 돌아다니던 떠돌이 개 구조 작전(영상)

By 최선아 기자

집이 없는 떠돌이 개의 삶은 너무 비참하다. 운이 좋으면 동물 구조단체나 선량한 사람을 만나 희망과 행복을 얻게 된다.

다행히 떠돌이 개 에코는 운이 좋았다. 언제 차에 치였는지 모르지만, 에코는 앞발이 심하게 부러진 채 고통 속에 살아왔다.

어느 날 에코는 사람들 눈에 띄었고 그들은 유기견 구조 단체에 연락했다.

‘홉 포 파우즈(Hope For Paws)’는 유명한 유기견 구조 단체다.

하갈과 동료 로레타는 전화를 받고 LA 인근 잔디밭에 누워있는 개를 발견했다.

Youtube | Hope For Paws – Official Rescue Channel

떠돌이 개에게 접근할 때는 개가 긴장을 풀게 하는 것이 가장 어려운 일이다. 그 일은 몇 분에서 며칠이 걸릴 수도 있다. 구조대원들은 오랜 경험을 통해 아동용 플라스틱 장벽과 음식물로 유인하는 방법을 주로 이용했다.

하갈은 먼저 장벽을 이용해 에코를 벽에 가두려고 했으나 세 다리로 절뚝거리며 재빨리 도망쳐 놓치고 말았다.

다행히 로레타가 에코보다 빨리 달려 에코 앞쪽을 막아 잡았다. 그리고 다정한 성격으로 에코를 진정시킨 후, 두 번째 작전인 치즈버거를 사용했다. 배고픔은 항상 떠돌이 개들의 약점이고 그들을 유인하는 확실한 방법이다.

Youtube | Hope For Paws – Official Rescue Channel

하지만 로레타가 자기 손에 있는 음식을 먹고 있는 에코를 목줄로 묶으려는 순간, 개는 시끄러운 차 소리에 놀라 도망쳐버렸다.

마침내 그들은 차 밑에 숨어있는 에코를 발견했고, 로레타가 다시 에코를 유인해 목줄을 채워 차로 데려갔다. 그들은 개를 잡느라 힘들었지만, 떠돌이 개에게 행복한 새로운 삶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꼈다.

에코를 검진한 수의사는 에코 다리가 너무 심하게 으스러져 절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행인 것은 개는 사람만큼 신체 상실에 애태우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들은 사랑 넘치는 주인, 음식, 집이 있으면 충분히 행복해한다.

에코는 당분간 러브조이 재단의 위탁가정에서 생활하지만, 계속 함께 살 입양 가정을 찾고 있다.

Youtube | Hope For Paws – Official Rescue Channel

구조 활동에서 가장 흐뭇한 일은 구조된 후 동물들이 보이는 변화다. 동물들은 두려움과 상처에서 벗어나 곧 사랑과 행복을 찾는다. 그들에게 사랑과 행복을 주는 사람이 되는 것은 그 무엇보다도 가장 큰 보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