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수족관에 2년간 갇혀 살다 쓸쓸히 죽은 돌고래 ‘허니’를 기억해주세요”

By 김연진

일본의 한 버려진 수족관에서 발견된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돌고래’가 쓸쓸히 죽음을 맞이했다.

최근 미국의 동물자선단체 ‘돌핀 프로젝트’는 지난달 29일 일본 치바현에 있는 이누보사키 아쿠아리움의 작은 수족관에 갇혀 살던 돌고래 ‘허니’가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앞서 2005년, ‘허니’는 일본 앞바다에서 포획돼 이곳 수족관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2011년 3월께 쓰나미 피해를 입고 관광객이 급격히 줄었고, 결국 2018년 1월 문을 닫기로 결정돼 폐허로 남았다.

YouTube ‘BestVideos’

아쿠아리움이 폐관되면서 그 안에 살던 동물들은 모두 버려진 신세가 됐다.

펭귄 46마리, 파충류, 물고기 등 수백 마리의 동물이 이곳에 남겨졌다. 그중에 돌고래 ‘허니’도 있었다.

‘허니’는 작은 수족관에 홀로 남아 간신히 하루하루를 버텨냈다. 이 모습이 세간에 공개된 뒤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돌고래’로 알려졌다.

녀석은 누구도 돌봐주지 않아 오염이 심각해진 수족관 안에서 몇 년을 지내야 했다. 여러 동물보호단체가 ‘허니’를 구조하려고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아쿠아리움 측의 반대 때문이었다.

YouTube ‘BestVideos’

아쿠아리움 측은 지방 정부와도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는 등 협조하지 않았다. 현지 법률상 공무원이 무단으로 시설에 진입할 수 없어, 동물들은 사실상 방치돼 있었다.

결국 ‘허니’는 구조되지 못하고 더럽고 비좁은 수족관에 갇힌 채로 쓸쓸히 생을 마감했다.

돌핀 프로젝트 측은 “허니를 구출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라며 “바다로 돌려보내기 위해 녀석을 구입하고자 아쿠아리움 측과 협의했지만 무산되고 말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건은 앞으로 돌고래 포획의 상징으로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