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반려견에 안락사 주사 놓으려는 수의사 말리며 우는 주인 (영상)

By 윤승화

강아지의 시간은 사람보다 빠르다.

짧은 한 시절을 함께 보냈을 뿐인데, 어느새 사랑하는 식구가 된 반려견은 먼저 죽음을 맞이한다.

최근 동물뉴스를 전달하는 유튜브 채널 ‘꼬리Story’에는 늙고 병든 반려견의 안락사를 지켜보는 보호자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 소개된 강아지는 치료로도 회복이 어려운 병을 앓고 있었고, 보호자 남성은 고통에 시달리는 반려견을 위해 안락사를 선택했다.

유튜브 ‘꼬리Story’
유튜브 ‘꼬리Story’

녀석과 함께 동물병원을 찾은 보호자는 반려견과 함께했던 행복한 순간들을 병원 관계자들에게 이야기하며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눴다.

추억들이 정말 즐거웠다는 듯, 남성은 내내 밝은 표정으로 웃음을 터뜨렸다.

웃으며 보내주고 싶었던 걸까. 그러나 수의사가 보호자에게 안락사 과정을 설명하자 애써 미소짓던 남성의 표정은 순식간에 굳어지고 말았다.

이후 수의사가 안락사 주사를 놓으려는 바로 그때였다.

유튜브 ‘꼬리Story’
유튜브 ‘꼬리Story’

보호자는 참아왔던 울음을 터뜨리며 수의사 앞을 막아섰다.

“잠깐만요, 멈추세요. 잠깐 기다려요. 이대로 못 보내요. 제발요…”

애써 억눌렀으나 이별 앞에서 감정이 무너진 보호자는 반려견의 얼굴을 꼭 끌어안은 채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녀석을 향해 “정말 보고 싶을 거야. 사랑한다”고 속삭였다. 반려견은 그런 보호자를 가만히 바라볼 뿐이었다.

유튜브 ‘꼬리Story’
유튜브 ‘꼬리Story’

쓰고 있던 안경까지 벗으며 한참 울던 남성은 그대로 반려견을 꼭 안은 채 “이제 됐다”며 “녀석을 편안하게 해달라”고 의료진에게 나지막이 말했고, 의료진들은 무거운 표정으로 주사를 놓았다.

주사에 담긴 약물이 들어갈 때까지 보호자는 계속해서 “사랑한다”고 속삭였다.

주사를 맞은 반려견은 어깨를 들썩이며 흐느끼는 보호자의 얼굴을 뚫어지게 쳐다봤다.

잘 있어요, 하며 인사라도 하는 듯 가만히 보호자를 바라보던 녀석은 이윽고 완전히 눈을 감았다.

보호자는 그런 녀석을 품에서 놓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