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주인에게 “개가 죽었다” 거짓말, 계속해서 떠돌아다닌 강아지(영상)

By 김수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의 주택가에 떠돌이 개가 나타나 비영리 동물 단체가 구조에 나섰다.

동물 구조 단체 호프 포 파우(Hope For Paws) 소속 봉사자들이 비쩍 마른 주인 없는 개를 구조했다.

봉사자가 햄버거를 내밀자 배가 고팠던 유기견은 허겁지겁 먹어 치웠고 그사이 다른 봉사자가 포획에 성공했다.

Video Screenshot

이 단체는 영양실조에 걸린 이 개에게 에드나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마이크로 칩을 검사한 후, 주인을 찾아주기로 했다.

에드나가 유기견이 된 사연은 이러했다.

에드나를 더는 키울 수 없었던 첫 번째 주인은 친척에게 개를 입양 보냈다. 2년 전, 두 번째 주인은 첫 번째 주인에게 이 개가 죽었다고 말해 첫 번째 주인은 한동안 맘이 아팠다.

에드나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첫 번째 주인은 여전히 살아있다는 소식을 듣고 기뻤지만, 안타깝게도 키울 여건이 안됐다.

봉사자들이 새 주인을 찾아 나선지 몇 주 지나지 않아, 한 모자가 에드나를 입양했다.

영상 속 에드나가 새 주인과 즐겁게 조깅하고 다른 동물 친구들과 넓은 마당에서 뛰노는 장면은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한다.

Video Screenshot

오랜 시간 고생한 만큼, 에드나가 좋은 가족과 끝까지 행복하기를 바란다.

NTD의 감동 스토리, 이제 YouTube에서도 만나보세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