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가 날뛰는데 왜…” ‘트와이스 사나’ 퇴출 요구에 배우 김의성의 일침

By 김 연진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우리 국민들 사이에서 ‘일본 불매운동’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일본과 관련된 제품들을 일절 사지 않고, 일본 여행도 취소하겠다는 것이다. 이런 불매운동이 연예계까지 확산됐다.

일부 누리꾼들이 일본인 출신 아이돌 가수에게 ‘퇴출’을 강경하게 요구하고 있는 상황.

연합뉴스

배우 김의성이 이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지난 4일 배우 김의성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아베가 날뛰는데 왜 사나를 퇴출시키나”라고 밝혔다.

이어 “토착 왜구를 쫓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무튼 사나는 건드리지 마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누리꾼들은 배우 김의성의 주장에 공감하면서 “일본 불매운동이 일본인 출신 연예인 퇴출까지 번진 것은 너무 지나치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하지만 여전히 일각에서는 불매 운동 대상에 포함되는 일본 기업 명단을 공유하면서 일본인 출신 가수 및 연예인들의 퇴출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