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전 ‘토트넘의 이영표’를 기억하는 현지 팬들(영상)

By 정 경환

11년 전 영국 토트넘 구단에서 활약한 이영표가 현지에서의 그 당시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5일 tvN 손흥민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에는 이영표가 출연해 리모델링으로 다시 태어난 토트넘 전용구장 ‘뉴 화이트 하트 레인’에 방문했다.

tvN ‘손세이셔널’

이날 이영표는 “6만 2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경기장에 들어가려면 경기 두시간 반 전에 와있어야 한다”며 입장시간에 붐비는 경기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전달했다.

경기장 주변을 걷던 이영표는 오래전 활동했던 자신을 알아보는 팬들을 만나게 됐다.

tvN ‘손세이셔널’

일행과 걸어가던 이영표는 옆에서 ‘표!’라고 짧게 자신을 부르는 소리를 듣고 고개를 돌렸고 한 팬과 악수를 나누며 간단한 인사를 나눴다.

사진을 함께 찍고 헤어지자 줄이어 팬들의 사진 요청이 있었고 이영표는 흔쾌히 웃으며 이들에게 팬 서비스를 제공했다.

tvN ‘손세이셔널’

이영표는 팬들로부터 “이곳에 다시 오게 된 걸 환영합니다”, “제가 제일 좋아했던 선수이자 가장 활약 한 선수다”환대 받으며 거리를 걸었다.

한편 손흥민은 “영표 형이 정말 성실한 이미지고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줘서 저한테도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되게 많이 도움이 됐던 것 같아요”라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