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의 사나이’ 손흥민, 맨시티 상대로 2골 폭발..토트넘 4강 안착

By 남 창희

팬들에게 애정이 듬뿍담긴 애칭인 ‘우리 흥’으로 불리는 손흥민이 소속팀 토트넘의 챔스 4강 진출을 이끌며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강적 맨시티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초반 0-1로 뒤지다가 손흥민이 전반 7분에 동점골, 이어 3분만인 전반 10분 통쾌한 감아차기 역전골로 앞섰다.

강력한 왼발 감아차기를 터뜨리는 손흥민 /Shaun Botterill/Getty Images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토트넘은 연거푸 3골을 허용하며 4강 진출이 좌절되는 듯 했다.

다행히 후반에 교체 투입된 페르난도 요렌테가 후반 28분, 코너킥으로 날아온 공을 골대 정면에서 골반을 이용해 몸으로 밀어넣는 데 성공했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핸드볼 반칙 여부를 판독했고, 볼이 요렌테의 골반에 맞고 들어갔다며 득점으로 인정했다.

손흥민의 득점포 /Shaun Botterill/Getty Images

이날 토트넘은 3-4로 경기에서는 패배했으나 1차전에서 손흥민이 터뜨린 천금 같은 골을 포함해 1,2차전 득실 합계 4-4로 원정 다득점 진출 원칙에 따라 4강전에 오르게 됐다.

이로서 손흥민은 개인 통산 시즌 20호골을 기록하며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타이를 기록했다. 남은 경기에서 추가득점할 경우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또한 챔피언스리그에서 뛰는 아시아 선수로 최다골인 12골이라는 신기록도 세우게 됐다. 종전 최고기록은 막심 샤츠키흐 선수가 10시즌간 뛰면서 기록한 11골이었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토트넘의 손흥민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