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 끊어먹고 ‘화난 집사’ 기분 풀어주려 ’비슷한 물건’ 물어온 아기 고양이

By 남 창희

흥이 나서 집안 물건을 사정없이 물어뜯어 망가뜨려버리는 고양이들.

순간 집사의 본분을 망각하고 화를 내면, 고양이들도 이를 알아챈다.

집사의 기분이야 내 알 바 아니라는 쿨냥이들도 많지만, 걔중에는 도도함을 내던지고 눈치를 슬금슬금 보며 자세를 낮추는 녀석들도 있다.

facebook.com/haryanto.reezpectorr

이어폰 케이블을 물어뜯어 끊었다가 화를 낸 집사의 모습에 시무룩해진 고양이가 뜻밖의 선물을 물고 왔다.

고양이를 기르는 집사들이 모이는 인도네시아의 한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연이다.

글쓴이는 8개월 된 고양이가 이어폰을 망가뜨렸다고 화를 냈다고 고백(?)했다.

facebook.com/haryanto.reezpectorr

그의 분노를 피해 집밖으로 달아났던 고양이가 돌아온 것은 한 시간 뒤쯤. 그런데 고양이는 혼자가 아니었다. 작은 뱀을 물고 있었다.

그는 “매우 놀랐다”며 “내가 사는 지역에서 뱀은 무척 보기 드물다”고 설명했다.

뱀이 끊어진 이어폰 케이블을 대체할 순 없었지만 고양이에 대한 집사의 미움과 분노는 이미 눈녹듯 사라진 상태였다.

facebook.com/haryanto.reezpectorr

해당 사연을 접한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고양이에 대해 귀엽고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