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패러디’ 영상을 본 뇌성마비 유튜버 경민의 일침 (영상)

By 김 연진

뇌성마비라는 장애를 딛고 꿈을 좇고 있는 유튜버 경민.

그는 피나는 노력 끝에 진심을 다해 노래를 하며 사람들의 가슴을 울리는 진정한 크리에이터였다.

하지만 그를 패러디한 영상이 공개되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패러디 영상의 주인공은 바로 유튜버 ‘베폰’이었다.

해당 영상을 본 유튜버 경민은 자신의 소신을 밝히며 일침을 날렸다.

14일 유튜브 채널 ‘노래하는 민이’에는 “베폰님께 할 말 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YouTube ‘노래하는민이’

공개된 영상에서 유튜버 경민은 “얼마 전 베폰이라는 분이 저를 비롯한 다른 장애인분의 흉내를 내는 영상을 올린 걸 봤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희가 내려달라고 부탁했지만, ‘이것은 예술이다’라고 말하며 영상을 내리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경민은 베폰에게 날 선 일침을 날렸다.

“장애인을 조롱의 대상으로 만드는 게 예술이냐. 장애인을 비하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영상을 만들 때 장애인에게 물어봤냐. 저도 기분이 나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YouTube ‘노래하는민이’

경민은 “영상 내리고 사과도 부탁한다”고 정중하게 전했다.

앞서 유튜버 베폰은 경민의 모습을 패러디하는 영상을 공개해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베폰은 “누구를 따라 하거나 비하한 것이 아니다. 예술 작품의 하나다”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