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잘 가라” 좋은 사람과 ‘선선한 바람’ 맞으며 걷기 좋은 ‘가을’이 온다

By 이미경

오늘(23일)은 가을의 대문 처서(處暑)다. 더위를 처분한다는 뜻으로 여름이 지나 더위도 가시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한다고 하여 이렇게 불렀다.

신기하리만치 이때만 되면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기분 좋은 바람이 분다.

NTD korea

이는 기상청이 공개한 ‘최근 30년간 처서일 서울 기상 정보’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10년간 처서 당일 평균 기온은 23~28도로 처서 전 평균 기온인 30~35도보다 훨씬 선선하다.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속담처럼 이제 지긋지긋한 모기와도 안녕이다. 옷장을 열어 여름 동안 습기에 눅눅해진 옷이나 곰팡이 필 것 같은 책을 말리기도 좋다.

shutterstock

불볕더위에 비 오듯 땀을 흘리면서도 손깍지를 포기(?)할 수 없었던 이들에게도 가을은 반가운 계절이다.

주말에는 연인이나 친구 그리고 가족과 함께 걷기 좋은 곳으로 나가보자.

햇볕도 쬐고 바람을 맞으며 오랜만에 하늘도 좀 바라보면 어떨까.

덤으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무더위에 지친 몸까지 달랜다면 ‘처서 맞이’로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