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땀 흘리며 운동하면 오히려 효과 없다”

By 김 연진

건강을 위해, 혹은 몸매 관리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바로 규칙적인 운동이다.

‘자기 관리’가 하나의 현상처럼 떠오른 요즘에는 더욱 그렇다.

실제로 일주일에 3~4회 꾸준히 운동을 하면 각종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은 선행 연구를 통해 여러 차례 확인된 바 있다.

하지만 너무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몸에 독이 될 수도 있겠다.

매일 하는 운동이 일주일에 3~4회 하는 운동과 비교해 질병 예방 효과가 낮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6일 KBS 뉴스는 전문가의 의견 및 연구 결과를 인용해 매일 하는 운동의 효과에 대해 보도했다.

pixabay

매체는 연세대학교의 보건대 연구진이 건강검진을 받은 25만 7천여명을 13년간 관찰한 결과를 소개했다.

연구진의 관찰 결과에 따르면 일주일에 3~4회 운동을 하는 사람이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과 비교해 각종 중증 질병 예방 효과가 월등히 높았다.

구체적으로 고혈압 예방 효과는 14%, 당뇨병 13%, 심근경색 21%, 뇌졸중 20%가량 높았다.

하지만 운동을 매일 하면, 오히려 질병 예방 효과가 줄거나 완전히 없어지는 현상을 보였다.

pixabay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매일 운동을 하면 신체에 피로가 누적돼, 심장 및 혈관 등에 부담을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한 박원하 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지나친 운동이 신체조절 능력을 저하해 질병 예방 효과가 감소할 수 있다”고 소견을 전했다.

건강을 위해서 운동을 한다면 규칙적으로, 일주일에 3~4회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