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TV 켜놓고 자거나 스마트폰 하다 잠들면 살 더 찐다”

By 윤 승화

불을 켜 둔 채 잠들거나, TV를 켜 둔 채 잠들거나, 스마트폰을 하다 잠드는 사람이라면, 앞으로는 절대 그러지 말자.

지난달 29일 SBS ‘8뉴스’는 불을 켜 놓고 자는 사람이 남보다 살이 더 찐다는 연구 결과를 전했다.

이날 매체는 실험 하나를 진행했다. 20대 여성 2명에게 불을 켜 두고 잠을 자도록 한 다음, 일정한 간격을 두고 TV 불빛, 스마트폰 불빛 등을 차례로 노출했다.

실험에 참여한 여성들은 잠이 든 상태에서도 빛의 변화를 알아챘다. 특히 스마트폰 불빛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자다가 깨기도 했다.

SBS ‘8뉴스’

이는 불빛이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방해하는 것과 연관이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잠자리에 들면 분비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은 혈관과 신경에 쌓인 노화 물질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잠에서 깬 뒤 신진대사가 활발히 작동하도록 돕는다.

불빛은 바로 이 멜라토닌 분비를 방해해 살이 찔 위험성을 높인다.

실제 미국 국립환경보건연구소 실험 결과에 따르면, 5년 동안 불을 켜 놓고 자면 같은 시간을 자더라도 5kg 살이 찔 위험도가 17% 높아졌다.

SBS ‘8뉴스’

특히 일반 조명보다 TV나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푸른색 계열의 빛이 멜라토닌 분비를 더욱 방해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그러므로 잠을 잘 자고, 살이 찌지 않으려면 잠자기 1~2시간 전부터 푸른 빛이 나오는 TV나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을 지양하는 게 좋다.

또 잠을 자는 동안에는 조명을 꺼두기를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