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률 최대 70%’ 감염병이 중국, 동남아에서 퍼지고 있다

By 김 연진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는 요즘, 전 세계에서 퍼지고 있는 ‘전염병’ 때문에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우리나라 관광객들이 자주 여행을 가는 중국과 동남아, 유럽 등지에도 치사율이 매우 높은 전염병이 확산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10일 MBC 뉴스데스크는 보건 당국이 국내에 유입될 가능성이 큰 신종 감염병 16개를 지정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가 의뢰해 인하대 연구진이 작성한 보고서에는 신종 감염병 16개가 기록돼 있었다.

여행객으로 북적이는 인천공항 / 연합뉴스

그중 가장 위험하다고 판단되는 감염병은 ‘크리미안콩고출혈열’이다.

이는 러시아 크림반도에서 처음 발견돼 동유럽과 터키, 그리스, 아프리카, 인도 등 전 세계로 퍼지고 있다.

감염 시 두통, 고열 및 출혈 등을 동반하며 사망률이 50%에 육박할 정도로 매우 위험한 전염병이다.

또한 ‘니파바이러스’도 문제가 심각하다.

이는 중국과 태국 등의 동남아 지역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우리 국민들의 감염 위험성이 매우 크다.

연합뉴스

감염 시 폐렴과 유사한 호흡기 증상을 보이며, 사망률이 최소 40%에서 최대 70%에 달한다.

백지현 인하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감염된 박쥐에 오염된 음료수, 깨끗하지 않게 만들어진 음료수를 마셔도 감염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리프트밸리열, 세인트루이스 뇌염, E형 간염 등 신종 감염병이 전 세계 각 지역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어 해외여행을 떠나는 관광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