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수저 밑에 ‘냅킨’ 깔면 절대로 안 되는 이유

By 김 연진

식당에 가면 우리는 친구들과 일사불란하게 움직인다.

한 명이 주문을 하면, 다른 한 명이 컵에 물을 따르고, 또 한 명은 수저를 놓아준다.

그럴 때면 꼭 버릇처럼 하는 행동이 있다. 수저를 놓을 때 그 밑에 꼭 ‘냅킨’을 깐다.

“테이블이 너무 끈적거려. 비위생적이야”

더욱 깨끗하게 밥을 먹기 위해 수저 아래 냅킨을 두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습관이 오히려 비위생적일 뿐만 아니라,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달 30일 MBC ‘뉴스투데이’는 식당에서 쓰는 냅킨의 위생 문제를 지적했다.

MBC ‘뉴스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냅킨에는 세균뿐만 아니라 ‘유해 물질’도 포함돼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일부 냅킨과 휴지에는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와 같은 발암 물질이 들어 있다.

형광증백제가 수저를 통해 우리 몸에 들어오면 소화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한 1급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이것에 노출될 경우 피부 질환, 기관지염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며 장기간 노출되면 혈액암, 폐암 등의 심각한 질병에 걸릴 수 있다.

MBC ‘뉴스투데이’

매체는 청결과 위생을 위한 행동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냅킨은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등 유해 물질이 포함되지 않은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고 추천했다.

또한 수저는 냅킨이 아닌 앞 접시 위에 올려놓는 습관이 좋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