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20% ‘살인 진드기’에 물리는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By 김 연진

지난달 28일,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한 후 전국에서 확진 환자가 끊이지 않고 있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충남에 사는 50대 여성이 올해 처음으로 SFTS 양성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다.

50대 여성은 최근 들어 발열이나 홍반 등의 증상으로 의료기관을 찾았다가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환자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까지 텃밭을 가꾸는 등 야외 활동을 많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SFTS 양성 판정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지난 3일에는 전북 정읍에 사는 80대 여성이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올해 들어 두 번째 환자였다.

연합뉴스

이어 8일에는 강원도 원주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에게서 SFTS 바이러스가 검출돼 양성 판정이 내려졌다.

SFTS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들은 모두 발열, 구토 및 설사 등의 증상을 보였다는 공통점이 있다. 또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렸다는 점도 동일했다.

SFTS 바이러스는 작은소피참진드기를 매개로 확산되며, 이 진드기에 물리면 SFTS에 감염될 수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인체 감염 시 치사율이 20%에 달해 일명 ‘살인 진드기’로도 불린다.

연합뉴스

지난 2013년부터 SFTS 감염 환자는 꾸준히 증가해왔다. 2013년 36명, 2014년 55명, 2015년 79명, 2016년 165명, 2017년 272명, 2018년 259명(잠정 통계치)였다. 감염 환자는 모두 866명으로, 그중 약 20%인 174명이 목숨을 잃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심한 경우 혈뇨, 혈변, 다발성장기부전 등의 증상을 보이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심지어 현재까지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감염 시 뚜렷한 치료법도 없다.

이에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등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