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완전 치료’ 가능한 신기술이 개발됐다”

By 김 연진

실험실에서 인간의 모낭 세포를 배양, 새 머리카락을 자라게 하는 신기술이 개발됐다.

피부 이식 없이 인간의 모낭 세포를 배양하는 데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의 탈모 치료 방법 중 하나인 모발이식 수술은 모낭의 수가 제한돼 있다는 것이 큰 한계였다.

하지만 실험실에서 모낭을 배양, 성장시킬 수 있다면 원하는 부위에 무제한으로 모발을 심을 수 있게 된다는 뜻이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컬럼비아대 연구진은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모낭 조직 배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shutterstock

연구진은 기존 모발이식 수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3D 프린팅 기술에 주목했다.

3D 프린팅 기술을 통해 인간의 모낭을 성장시킬 수 있는 플라스틱 몰드를 제작했다.

이후 여기에 모낭 세포를 넣고, 케라틴을 생성하는 세포로 그 위를 덮었다. 모발 성장을 자극하는 영양분도 주기적으로 공급했다.

그러자 모낭이 생겨나고 새 머리카락이 자라기 시작했다.

shutterstock

연구에 참여한 안젤라 크리스티아노 피부과 교수는 “대규모 모발을 길러내는 농장을 만들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러 올의 머리카락을 한꺼번에 길러서, 환자의 두피에 이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방법을 상용화하기 위해 추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앞으로 모발 복원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